Logger Script

취뽀

  • 인기검색어
  • 삼성
  • 현대자동차-
  • SSAT
  • 자기소개서
  • 면접
  • PT면접-
  • close
  • 동영상강의
  • 인성검사
  • 직무적성검사
리스테리아균
리스테리아균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으로 지난 80년대초 미국에서 처음 발견됐
시사상식

인적성검사

후기 0 563회 조회
리스테리아균

리스테리아균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으로 지난 80년대초 미국에서 처음 발견됐다.

리스테리균에는 7가지의 균종이 있는 것으로 학계에 보고돼 있으며 사람과 동물에 다같이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균종은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니스' 한가지 뿐이다.
 
가축이나 어패류, 채소류와 육류 등에 널리 분포하며 섭씨 1-45도에서 잘자라고 5도 이하의 저온에서도 증식하는 냉온성 세균이어서 냉장고 안에서도 쉽게 죽지않는다.
 
동물이 이 균에 감염되면 간헐적으로 신경계의 증상을 보이며 사람이 이 병원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하게 되면 발병할 수 있다.
 
리스테리아균은 잠복기가 1∼7일이며 보통 건강한 사람은 이 균에 오염된 식품을 먹으면 가벼운 열과 복통·설사·구토 등 식중독 증세를 보이다 금방 회복된다.

그러나 임산부나 신생아,노약자에게는 유산이나 패혈증, 수막염, 식중독 등을 유발시키고 심하면 목숨까지 앗아가는 일종의 `기회감염세균'이다.
 
리스테리아균에 노출되지 않기 위해서는 조리할 때 65℃에서 10분, 또는 72℃에서 30초 이상 가열하는 등 반드시 음식물을 충분히 끓인 뒤 바로 먹도록 해야 한다.

커뮤니티 이동
댓글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연봉검색 오프라인 모의테스트 결과표
최근본상품 0

최근본상품이
없습니다.

0/0

취뽀의 채용광고는
취준생을 위하여 존재합니다.

취준생들에게 꼭 필요한 취업정보를 제공해 드리고 있으며 기업에서 광고비로 지출한 금액은 [포인트 리워드]해 드리고 있습니다.

리워드 정책은 취보스터디에서 채용 정보를 올리는 따뜻한 마음의 기업인들이 모여서 가능한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