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취뽀

  • 인기검색어
  • 삼성
  • 현대자동차-
  • SSAT
  • 자기소개서
  • 면접
  • PT면접-
  • close
  • 동영상강의
  • 인성검사
  • 직무적성검사
눈꼽과 눈곱, 눈쌀과 눈살
[ 눈꼽 낀 그녀의 모습을 보자, 그는 눈쌀을 찌푸렸다. ] 이 문장에서 잘못된
맞춤법

인적성검사

후기 0 520회 조회
눈꼽과 눈곱, 눈쌀과 눈살

[ 눈꼽 낀 그녀의 모습을 보자, 그는 눈쌀을 찌푸렸다. ]



 


이 문장에서 잘못된 부분은 어디일까요?



 


‘눈꼽’은 우선 ‘눈에서 나오는 진득진득한 액, 또는 그것이 말라붙은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눈꼽만큼의 미련도 없어’라고 말하는 것처럼 ‘아주 적거나 작은 것’을 비유적으로 이를 때 사용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눈꼽’은 ‘눈곱’을 발음 그대로 적은 것으로, 본래는 ‘눈곱’으로 표기해야 합니다.


명사 ‘눈’에 ‘종기, 부스럼 등에 끼는 골마지 모양의 물질’을 뜻하는 ‘곱’이 더해진 말로 두 형태소로 이뤄졌기 때문에 각 형태소를 밝혀 적어야 하는 것입니다.



 


‘눈쌀’ 역시 ‘두 눈썹 사이에 잡히는 주름인 ‘눈살’을 발음 나는 대로 적은 것으로, ‘눈살’이 맞는 표현입니다.



 


눈곱 :


눈에서 나오는 진득진득한 액, 또는 그것이 말라붙은 것


아주 적거나 작은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눈살 :


두 눈썹 사이에 잡히는 주름


눈에 독기를 띠며 쏘아보는 시선(=눈총)

커뮤니티 이동
댓글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연봉검색 오프라인 모의테스트 결과표
최근본상품 0

최근본상품이
없습니다.

0/0

취뽀의 채용광고는
취준생을 위하여 존재합니다.

취준생들에게 꼭 필요한 취업정보를 제공해 드리고 있으며 기업에서 광고비로 지출한 금액은 [포인트 리워드]해 드리고 있습니다.

리워드 정책은 취보스터디에서 채용 정보를 올리는 따뜻한 마음의 기업인들이 모여서 가능한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