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취뽀

  • 인기검색어
  • 삼성
  • 현대자동차-
  • SSAT
  • 자기소개서
  • 면접
  • PT면접-
  • close
  • 동영상강의
  • 인성검사
  • 직무적성검사
‘이’가 아파서 치과에 갔다. ‘이빨’이 아파서 치과에 갔다?
[ 이빨이 썩어서 치과에 다녀왔어 ]  흔히 우리는 ‘이가 아프다’는 말 대신
맞춤법

인적성검사

후기 0 522회 조회
‘이’가 아파서 치과에 갔다. ‘이빨’이 아파서 치과에 갔다?

[ 이빨이 썩어서 치과에 다녀왔어 ]


 



흔히 우리는 ‘이가 아프다’는 말 대신 ‘이빨이 아프다’라는 말을 자주 사용합니다. ‘이빨을 닦았다’, ‘이빨에 뭐가 끼었다’, ‘이빨이 누렇다’ 등 ‘이’ 대신 ‘이빨’이라는 표현을 자주 하는데요, ‘이빨’은 ‘이’의 낮춤말임과 동시에 동물에게만 적용해 사용할 수 있는 말입니다.


 


따라서 ‘사나운 개가 이빨을 드러내며 으르렁거렸다’는 표현은 적절하지만, ‘친구가 이빨이 아파서 치과에 잠깐 갔다온대요’라는 표현은 적절치 못한 것입니다. 두 번째 예문에서는 ‘이빨’을 ‘이’로 바꾸어 적어야 합니다.


 



‘치아’라는 단어는 반대로 ‘이’를 높여 쓰는 말입니다. ‘환하게 웃는 그분의 치아가 가지런했다’처럼 높여야 할 대상에게 적용할 경우가 많습니다.


 



:


척추동물의 입 안에 있으며 무엇을 물거나 음식물을 씹는 역할을 하는 기관


 



이빨 :


‘이’를 낮잡아 이르는 말


 



치아 :


‘이’를 점잖게 이르는 말


커뮤니티 이동
댓글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연봉검색 오프라인 모의테스트 결과표
최근본상품 0

최근본상품이
없습니다.

0/0

취뽀의 채용광고는
취준생을 위하여 존재합니다.

취준생들에게 꼭 필요한 취업정보를 제공해 드리고 있으며 기업에서 광고비로 지출한 금액은 [포인트 리워드]해 드리고 있습니다.

리워드 정책은 취보스터디에서 채용 정보를 올리는 따뜻한 마음의 기업인들이 모여서 가능한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