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사진 : Jay

이성규 씨의 비즈니스 라이프?

자기소개?

-저는 셰플러코리아의 경영지원팀에서 홍보 업무를 맡고 있고, 사내 커뮤니케이션, 전시회 기획, 사내 행사 기획 등을 맡고 있는 이성규 라고 합니다.

 

셰플러코리아는 어떤 회사인가요?

-독일에 본사를 두고 있고, 자동차 및 산업 부품들을 생산하는 부품생산업체 입니다.

 

맡고 계신 업무를 더 자세히 말씀해 주신다면?

-부서 자체가 경영지원팀에 속해 있고, 또 회사가 B2B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이다 보니, 일반 B2C 대상의 홍보 업무와는 조금 다르더라고요. 대언론 업무나 일반 고객 홍보 업무 등이 없어요. 그래서 사내에서 벌어지는 행사 같은 일들은 모두 저희 부서에서 맡고 있죠.


그렇다면 부서 소개와 함께 자랑 한 말씀 부탁 드릴게요!

-저희 경영지원팀은 3개의 파트가 뭉쳐 있어요. 홍보, 총무, 법무팀 으로요. 회사 전체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아야 하는 팀인 만큼 협업도 많고, 회사 전체 부서분들과 마당발처럼 두루 친한 편이라고 할 수 있죠.

 

특별히 회사에서 실행하고 있는 복지 프로그램이 있나요?

-저희는 휴가 혹은 연차를 함께 쓰는 공동연차 제도가 있어요. 회사 구성원들이 모두 함께 연차를 쓰는 제도인데요. 그래서 선배나 상사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탄력적으로 연차를 쓸 수 있죠.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주일 정도 여유가 나서, 유럽 여행을 계획하고 있어요.

 

취업하게 된 계기?

-부서 면에서는 사회공헌, 홍보 업무에 관심이 많았고, 회사는 집에서 가까운 회사를 찾기도 했어요. 집이 광화문 근처라서 가까운 편이라서… 강남 쪽은 너무 멀었거든요.

 

와, 회사를 골라서 가셨군요.

-아, 그런 건 아니고요. ㅋㅋ

 

처음부터 외국계 회사를 원하셨나요?

-그랬던 건 아니지만, 업무 분위기가 자유롭고, 자연스러운 면들이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과거에는 한국 지분이 많은 회사였는데, 2000년대 초반에 독일 본사에 인수가 된 이후로 한국적인 분위기와 외국계 회사 특유의 분위기가 함께 공존하는 모습을 띠고 있어요. 개인적으로 잘 맞는 것 같아요.


취업을 위해 하셨던 활동 중에 가장 도움이 된 부분은 무엇인가요?

-저는 봉사 활동을 많이 다녔고 영화관에서 오랫동안 아르바이트를 했어요. 이런 활동이 솔직히 서류상으로 소위 말하는 ‘스펙’이 되진 않아요. 하지만 면접관들의 갑작스러운 질문에 답변할 때는 굉장히 도움이 되더라고요.

 

예를 들면 어떤 게 있었나요?

-음, 정확히 아르바이트나 봉사의 경험을 살려서 대답했다기 보다는 그 경험에 기초해서 대답이 나온 경우가 있었어요. 사실 ‘진로’ 라는 주류 회사 면접을 본 적이 있어요. 그 때 질문 중에 부산에 있는 고객들에게 우리 술을 판매해야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라는 질문을 받았어요. 그 때 첫 소개는 반듯한 모습으로 하고, 그 질문부터는 사투리를 섞어서 부산 이야기를 했죠. 제 고향이 원래 부산이거든요. “부산 사람들 기분 좋을 때 먹는 술은 좋은데이, 참이슬은

 

취업 준비생들에게 하고 싶은 말?

-저는 일을 하게 된 지 1년 정도 되었어요. 요즘 직무 전문성이라고 해서 한 가지 일을 쭉 파는 경우가 많은데, 물론 그것도 좋지만 전반적인 모든 일을 경험해 보려고 노력하면 좋을 것 같아요. 아르바이트도 해 보고, 여행이나 다른 일들도 경험해 보고… 그게 서류상으로 도움이 되지는 않지만, 면접 볼 때는 정말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그런 쪽으로 많이 노력을 해 보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서류를 쓸 때 준비해야 할 것은?

-저는 원서 자체를 많이 써 봤어요. 하고 싶은 업무에 맞게 계속 원서를 쓰다 보니 자연스럽게 제가 생각하는 것을 글로 표현하는 능력이 많이 늘게 되었죠. 일단 많이 써 보는 게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아요.


이성규 씨의 태권도 라이프?

태권도를 하신다고 하셨는데, 첫 입문 계기는?

-사실 어릴 때 태권도를 했었는데, 태권도는 보통 ‘품’이라는 단위로 실력을 판가름해요. 그 때 1품까지 따고 그만 뒀었어요. 그러다가 2008년도에 군 전역하고 기숙사 룸메이트와 좀 더 재미있는 운동을 해 보자고 이야기를 해서, 복싱, 유도 등을 막 찾아 다녔는데, 바로 근처에 태권도장이 있더라고요. 마침 성인부 모집을 하고 있다고 해서 한 번 해 보게 됐죠. 근처에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대학원이 있어서 외국인 학생들도 많이 있었어요. 같이 섞여서 운동을 하니까 재미가 있더라고요. 운동만 하고 끝내는 게 아니라, 끝나면 같이 회식도 하고 여행도 가고 하다 보니 더 재미가 있었어요. ㅎㅎ

 

얼마나 배우셨나요?

-한 3년 정도 꼬박 했던 것 같아요. 2단까지 땄는데, 확실히 나이가 드니까 다리찢기, 뒤돌려차기 같은 건 안되더라고요. ㅋㅋ

 

업무와 병행하는 노하우가 있다면?

-회사가 그렇게 늦게 끝나는 편이 아니라서 시간을 맞추기는 어렵지 않은 것 같아요. 태권도가 다 같이 함께 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장소에 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태권도만의 매력이 있다면?

-태권도라는 운동 자체가 자전거나 다른 운동과는 다르게 ‘때리는’ 운동이잖아요. 대련을 하거나, 샌드백을 치거나 하게 되는데, ‘때리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풀게 돼요. 그래서 시간을 내서 많이 하고 있죠. 또 다같이 함께 하는 운동이다 보니 이야기도 많이 하게 되고, 상대방과 마주 보고 하는 경우가 많으니 더 쉽게 친해질 수도 있게 되죠. 자전거 같은 운동은 목적지를 정해 놓고 가게 되면, 가는 도중에는 말을 하기가 쉽지 않잖아요. 함께 어울린다는 면에서 매력이 있죠.

 

태권도를 배우고 싶어하는 분들께 드리는 팁?

-‘일단 시작을 해라.’가 중요한 것 같아요. 일단 시작을 해 보는 게 좋아요. 근처에 있는 도장을 많이 찾아 보는 것도 좋죠. 하하.


이성규 씨의 삶?

본인의 성격을 한 마디로 표현한다면?

-‘매사에 즐거운 사람’? 저는 스트레스를 잘 받지 않아요. 일이 힘들고, 안 힘들고 하는 문제를 떠나서 매사에 ‘잘 되겠지.’ 하는 마음이 항상 있어서, 스트레스 내성이 강하다고 해야 할까요?ㅎㅎ

 

이상형은?

-역시 ‘매사에 즐거운 사람’ 이예요. ㅎㅎ 같이 운동도 하고, 여행도 하고, 다같이 모여서 하는 운동을 할 수 있다면 좋겠어요. 집에서 잘 안 나오려고 하는 여자분들도 많이 있잖아요.

 

혹시 여자친구가 있으신가요?

-네, 고등학교 때 알던 친구인데, 제가 서울로 오면서 한 동안 연락을 하지 않다가, 1년 반 정도 전부터 다시 연락을 하다 보니, 점점 친해지게 되고, 결국 사귀게 됐죠.(웃음)

 

솔로 독자 분들을 위해서 연애 질문은 짧게 생략하겠습니다. 인터뷰 전에 미리 말씀해 주신 아르바이트 이력 중에서 영화관 아르바이트가 있는데, 혹시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으신가요?

-음, 일하는 중에 팝콘으로 맞아 본 적이 있어요.

 

네? 팝콘으로 맞았다고요?

-팝콘은 달콤한 팝콘이랑 고소한 팝콘이 있잖아요. 근데 손님께서 자신은 신장이 안 좋으니 달콤한 팝콘을 달라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달콤한 팝콘을 드렸죠. 그랬더니 제 앞에서 반쯤 드시더라고요. 그러더니 너무 달아서 못 먹겠다고, 고소한 팝콘으로 바꿔 달라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조리가 되어 나가는 제품이라 바꿔 드릴 수 없다고 했더니, 막 욕도 하고 실랑이를 계속 하셨어요. 그러다가 갑자기 그 분이 저한테 팝콘을 확 던지고 가시더라고요. 조금 있다가 다시 돌아 오더니 아까 던진 팝콘 케이스를 달라고 해서 버렸다고 했더니, 그걸 다시 쓸 지 버렸을 지 어떻게 아냐고, 다시 내 놓으라고 계속 소리를 지르시더라고요. 그 때 이제, 영화관 매니저님이 나오셔서 그냥 팝콘 하나 더 드리고 해결이 됐죠. 세상에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는 걸 느낀 순간이었어요.


자, 그럼 마지막 질문 드릴게요! 성규 씨에게 셰플러코리아란?

-첫 직장! 희망하던 직무를 시작하게 된 순간을 만들어 준 회사 라고 하고 싶어요.

 

성규 씨에게 태권도란?

-‘샌드백’ 이다. 샌드백을 치면 기분도 좋아지고 스트레스도 풀리잖아요. 제게 있어서 태권도는 그런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