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AT 후기는 거의 찾아보기가 힘든 것 같네요.

일단 공부는 시중에 있는 SSAT책으로 공부했습니다. 일반 SSAT와 달리 GSAT는 영역이 3개이고

저는 수리가 조금 약해서 수리 쪽에 집중했습니다.

자료해석 부분을 빠르게 분석하는게 부족해서 시험날 시간이 너무 부족했습니다.

추리영역도 시간이 부족했고 초반에 생각이 꼬이게 되니까 계속 줄줄이 뒷 문제에도 영향을 줬던 것 같습니다..시험 볼때 평정심을 갖는게 중요한데 좀 혼자 허둥댔던 것 같아요.

시각영역은 나름 평점심을 찾고 풀었던 것 같아요. 종이접이가 좀 헷갈려서 중간에 흔들린뻔 했지만 모르겠는건 그냥 과감히 넘겼습니다.

전체적으로 시간이 매우 부족했어요. 아무래도 제가 당황하며 허둥댔던 탓인거 같아요. 어려운 문제나 모르는 문제가 나와도 당황하지 않게 풀려면 다양한 문제를 풀어보는 연습을 해야할 거 같습니다. 저는 대체적으로 준비시간도 짧았고 문제집 한권밖에..그것도 그냥 유형 파악하는 정도로만 좀 끄적거려서 시험 당일 마인트컨트롤에 실패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