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영역]



수능 때 항상 언어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가장 여유로웠고



수능본지는 오래 지났지만 여전히 언어는 시간이 남았습니다.



마킹 후 5분 정도 남았습니다.



 



[수리영역]



문제 풀고 시간이 5분 정도 남았습니다.



난이도는 쉬웠습니다.



 



[추리]



추리영역도 어렵지 않게 풀 수 있었고 시간 내에 다 풀었습니다.



 



[시각적]



평소에 제일 약한 유형이어서 긴장했는데 펀칭까지는 그럭저럭 풀만했습니다.
하지만 입체 도형에서는 시간이 많이 소요됐고 머리가 혼란스럽기 시작했습니다.



블록 붙여서 돌리는 거에서 시간 많이 소요했고, 도형 여러 개
붙여 놓은 것도 어려웠고 앞에서 벌어놓은 시간을 뒤쪽에서 다 써버렸고
3문제 못풀었습니다.



 



[상식]



항상 상식유형이 어렵고 외울 것도 많아 힘들었지만 이번 ssat
상식은 대체적으로 평이하게 나왔습니다
. 어려운거 없이 시간맞춰 다 풀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난이도는 높지 않았으며 특히 상식 유형이 쉬웠고 다만 시간이 좀 부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