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강서타워 (문래동) 지하 식당에서 보았습니다. 인적성은 형식상 보는 것 같구요. 90%정도 합격한다고 합니다.

언어(시중에 나와있는 문제집 참고 요망)와 수리(계산문제, 자료해석)를 보고요, 그다음 인성을 봅니다.
저는 그동안 늦잠을 자는 버릇때문에 제대로 정신을 못차린 상태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언어시간에 머리가안 돌아가더라구요. 문제도 어려웠다고 느껴졌고요. 
무엇보다도 언어시간에 펜으로 아예 표기하지 못하도록 했기때문에 눈으로만 풀었는데요. 
그 점이 예상 못한 점이라 상당히 힘들었습니다.

수리시간에는 연습장을 몇장 줍니다. 연습장에 풀이하시면 되구요. 계산기도 줍니다. 계산기 사용해서
연습장에 잘 푸셔서 답을 OMR에 마킹하시면 됩니다. 
난이도는 어렵지 않았지만 역시나 시간이 부족합니다.

인성은 그냥 자기 자신의 성격을 일관성있게 밀고가시면 될 듯 합니다. 
중간에 남은 시간 알려주시는 시스템은 좋았습니다.

준비 안 된 상태에서 하반기 첫 인적성을 GS SHOP에서 본 거라.. 너무 당황했고, 따라서 떨어졌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운좋게도 합격했네요..
이후 어렵다는 1차 면접도 합격했다고 오늘 떴네요.너무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취준생 화이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