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하반기 공채 DCAT 합격 후기입니다. 결시생은 없었습니다. 난이도는 모의테스트랑 비슷했습니다.


언어논리: 거의 다 풀고 한지문 정도 찍었습니다. 인적성 책으로 공부할 때는 시간안에 다 풀었는데 실제 시험에서는 한지문정도 놓쳐서 찍었습니다.


수리자료분석: 정말 반풀고 5분남았다는 방송이 나오더군요. 반 풀고 반 찍고 시간 정말 부족했습니다.


기계이해: 유일하게 다 푼 영역입니다. 종료시간보다 1분정도 남아서 확인하는 여유까지 부렸습니다.


공간추리: 반 조금넘게 풀었는데 5분 남았다고 하더군요. 시험지에 작성을 못하기때문에 매우 어려웠습니다.


정서역량검사: 문제를 봤을때 느껴진거 그대로 바로바로 마킹했습니다.


인성검사: 마찬가지로 바로 마킹했습니다. 두산 인재상에 맞게 생각해서 답하지 않고 그냥 있는그대로 답했습니다.


한자검사: 예전 본 후기에 한자를 찍었다는 분들이 많았는데 저는 정말 열심히 풀었습니다. 한 열문제 정도 찍고 나머지는 다 풀었습니다. 이공계라고 해도 풀만한 문제들이니 열심히 풀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