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성시험은 처음으로 경험하는 거라 난이도를 평가하기가 약간 곤란하네요.


직무능력평가(언어/수리)에 대해서만 언급하자면, 언어영역은 다소 어려웠습니다.


 


수리영역은 SSAT에 비하면 확실히 쉬웠구요.


이랜드 측에서 계산기를 제공해주는데, 평소 계산기 사용이 익숙하다면 더 유리하지 않을까 합니다.(전 그냥 일일이 손으로 계산했는데, 한문제에서 시간을 너무 낭비한듯하여 후회되네요.)


 


못푼 문제도 몇개 있었는데 이것도 찍지말고 그냥 놔둘 걸 그랬나 싶구요.(정답률을 반영한다니까요.)


 


그리고 혹시 행정고시 1차시험(통칭 PSAT) 응시 경험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익숙한 유형이 많았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