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화재 최종면접을 다녀왔습니다. 선릉역 동부금융센터에서 면접을 보았습니다.
10시까지 오라고 하셔서 20분쯤 전에 도착하였습니다. 10시가 되자 인사담당자님께서 들어가는 법, 인사하는 법, 나오는 법 등을 안내를 해주십니다.

사장님, 인사파트장님 등 임원 5분이 계셨습니다. 처음에는 간단하게 자기소개를 해보라고 시키셨습니다. 주로 자기소개서에 명시된 내용을 바탕으로 질문합니다.
다른회사에서 인턴했던 경험, 거기서 뭘 배웠는지 물어봅니다. 그리고 최종면접은 기본적으로 압박면접입니다. 인턴했으면 거기 입사하지 왜 여기 왔냐고 그냥 거기 가라고 말씀도 하시고... 외모나 인상을 보고 압박하기도 하십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말 한마디씩 하고 나가라고 하십니다. 길게 말하거나 두서없이 말하면 싫어하는 표정이 역력하십니다. 짧고 간결하게 핵심만 간단하게, 두괄식으로 말하면 좋아하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