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 의외로 동대문 두타에서 면접을 하더군요
15분 정도 일찍도착하여 한시간 정도 대기한 후 면접은 2분정도 본 것 같습니다.
최종면접은 절대평가로 이루어 진다고 진행요원분들이 이야기 하더군요.
그만큼 회장님께서 뽑아논 인재들을 한번 보신다는 취지의 면접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경우 미술을 공부했던 이력이 있어 이부분이 희망직무에대한 독특한 주관으로 잘 연결이 되어
일반적인 공통질문이나 다른 추가질문도 없이 면접이 굉장히 빨리 끝났습니다.
끝나는 순간부터 합격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바로 당일 오후 3시쯤 합격 문자와 메일이 왔습니다.

그럼 모두 건승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