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1일에 롯데쇼핑 인재개발원에서 롯데백화점 하계인턴 면접이 있었습니다.
첫 날의 오후조라 11시 10분까지 대기실에 모이는 것이었습니다. 오전조, 오후조 나누어 진행하였습니다.

대기실에 들어가니 달아야 하는 명패가 차례로 놓여 있었고 그 옆에 롯데칠성제과의 음료와 과자가 그득히 쌓여있었습니다. 그 중 비타민워터와 초콜렛 몇 개를 들고 가서 대기하고 있으니 출석체크를 시작했습니다.
 
출석체크를 하고 나서 직무적성검사를 시작했습니다. 컴퓨터싸인펜과 수정테이프는 인재개발원에서 나눠주니 걱정하지 마시고 가세요. 싸트를 공부해 보셨다면 충분히 익숙한 문제입니다.
 
그 뒤 휴식시간이 조금 주어지고 바로 심층면접이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오후조에서 가장 먼저 면접을 봤습니다. 면접장이 10개 정도 있었던 것 같은데, 정확히는 기억나지 않고 저는 9번째 방에 들어갔습니다. 

면접관은 총 두 명이었는데 남자분, 여자분이 계셨습니다. 그 중 남자분은 직급이 상당히 높으신 듯 했습니다. 많이 긴장하고 들어갔는데, 상당히 편한 분위기로 진행되어 40분 정도가 금방 흘러갔습니다. 심층면접에서 중요한 것은 진정성입니다. 계속 그 사실이 진짜인지, 무엇을 느꼈는지에 대해 물어보시고, 그게 적절하지 않다면 도중에 멈추고 다른 사례를 들라고 하십니다. 다른 분들은 자소서에서 많이 물어보셨다는데, 저는 자소서에서 거의 물어보지 않고 개인적인 질문에 많이 답했습니다. 

그 다음 또 5분 정도를 대기실에서 대기하다가 외국어 면접을 봤습니다. 저는 제2외국어 면접은 신청하지 않아서 의무인 영어면접만 봤습니다. 면접관 2명이 있는 방에 지원자 3명이 들어갔습니다. 이전까지는 뉴스기사를 보고 질문에 답하는 것이었는데, 이번에는 15분동안 정말 일상적인 대화만 했습니다. 

마지막에 각종 증명서류를 제출하고 면접비 3만원을 수령하고 귀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