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지방국립대 06학번/825/IM1/공모전수상2회/인턴1회/위험물, 한자2급 등/봉사활동 300시간 등 딱 평균이라고 생각됩니다.

저는 인성검사→인성면접→피티면접 순이었고 시간은 도착 후 대기 시간 포함 약 4시간 걸린거 같습니다. 인성검사는 most/least 와 yes/no 두가지 종류가 있는데 most/least가 어렵습니다. 3문항 중에 두개를 선택하는 것인데...다 좋은 말 중에 가까운 것과 먼것 선택하는 것은 비교적 쉽지만 다 안좋은 말 중에 가까운 것과 먼 것을 선택하는 것은 정말 어려웠습니다.
인성검사 결과는 바로 데이터화 되고 점수화 되어서 인성 면접관들에게 보내져서 면접에 참고하게 된다고 합니다.

두번째는 인성면접이었습니다.
면접관님들 4명이 있었고 약 3m 정도 떨어진 곳에 의자 하나가 덩그러니...4:1 면접이었습니다. 전 혼자 들어가는게 좋더군요. 준비한 자기소개를 하고 전공이 화공과라서 전공과 직무를 연관시킨 질문을 물어보셨습니다.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공정개선팀에서 일하고 싶다고 했지만 물론 일해 본적이 없어서 무슨 일을 하는지 잘 몰랐구요...대답을 잘 못했습니다. 최근 화학공장에서 안전사고 문제도 많이 터져서 그거도 준비했는데 물어보시길래 구체적이지만 표준적인 모범 답변하니깐 "그런건 신문에서 많이 나오고 본인 생각을 화학공학 전공자 측면에서 말해보라"라고 해서 대답을 잘 못했어요. 
실무적인 측면을 많이 준비하시는 것이 좋겠어요. 직무랑 전공과 연결을 잘 못시켜서 "전공 수준이 남들에 비해 어떤가?"라고 여쭤보셨고요.. 그 외에 이력서/ 자소서 중심의 개인 경험 질문을 많이 받았고 구체적인 지원동기, 입사 후 모습, 삼성정밀화학의 단점 등 물어봤어요. 마지막 하고 싶은 말 하고 약 20분 내외의 면접을 끝냈었죠.

 피티 면접에서는 기체 HCl 관련된 문제와 공동현상&유효손실수두 문제가 나왔고 하나는 기억이 안나네요 3문제 중에 제목만 보고 한개 선택해서 40분 동안 준비하는 건데 두개는 아예 전혀 모르는 거고 케비테이션은 잘 아는 거였죠. 피티도 4명의 면접관 님들이 있고 측면 벽쪽에서 피티를 한 뒤 정면에 있는 의자에 앉아서 질의 응답을 했어요.
다른 질문에도 대답을 잘못했는데 조금 뒤에 바로 압박이 들어왔습니다. "그런 기본적인 것도 몰라서 어쩌겠냐"는 식으로.. 그 외에 인턴경험과 또 지원동기, 입사 후 모습 등등 여러가지 물어봐주셨고 잘 마무리하고 마지막 하고 싶은 말하고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