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이도 자체는 어렵지 않았는데 시간이 문제더군요. 

순발력이 가장 중요한 인적성이었습니다. 안내방송에서 쉬운 것, 익숙한 것 먼저 풀라는 말이 진리였습니다.

곧이 곧대로 1번부터 차근차근 풀면 망하는 시험이였구요,

딱 5초동안 문제를 보고 복잡하다, 모르겠다 느껴지는 건 과감히 패스하는 능력이 있어야 했습니다.

 

예상으론 모든 문제에서 절반 이상은 맞으셔야 합격선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아 참고로 한자 시험은 너무 쉬웠습니다. 자가 테스트로 만점이었고 다른 수험자들도 대부분 그렇게 느껴져서인지 시험시작 15분만에 다 나가시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