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이었습니다.

 

세분 중에 가운데 분이 상당히 친절하게 해주시는 본부장님이셨어요.

 

그리고 좌 우 2분은 상당히 딱딱하십니다.

 

어떻게 기여할것이냐, 뭘 할수 있냐, 우리가 하는 일에 무슨 기여를 하고, 무슨 정보를 가지고 있냐라는 등의

 

상당히 포괄적이며 어려운 것들을 해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