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리학교에 해당이 안돼서 인사담당자에게 연락을 해보고 타학교를 갔습니다.

저는 아침 10시에 가서 접수를 했을땐 2시쯤 면접을 본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기다리면서 공부도 하고 했는데 2시가 돼도 부르지 않아서 물어보니 지연되서 3시 30분쯤 볼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또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기다리는 동안 뒤에 어떤 학생에게 진행요원이 '아직 많이 남았지? 미리보게해줄게 따라와'라고 하는 얘길 들었습니다. 알고보니 졸업한 선배가 먼저 보게 해준거였습니다.... 전 또 3시 반까지 기다렸더니 더 지연됐다면서 기다려달라는겁니다... 그래서 기다렸더니 면접은 결국5시반... 진짜 현대백화점 이미지에도 실망했습니다. 지연되는 이유가 자기네 학교애들 붙이려고 순서를 무시해서 였다니... 그럴꺼면 타학교학생들은 면접을 못본다고 미리말을 해주던가.. 진짜 현대백화점 별로입니다.

 

그리고 면접질문은 자소서에 쓴내용 다 물어봅니다. 취미특기까지 준비해 가세요. 유통에 대한 생각도 물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