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채가 아니라 그런건지 특별히 형식은 없었습니다. 면접이라기 보다는 그냥.. 동네 형하고 이야기하는 정도의 담화였습니다.

 

물론 거기에서 무엇인가를 보겠지만 3명씩 면접을 봤는데 그냥 면접관님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습니다.

 

엄청 힘들다는 것, 그리고 야근과 밤샘, 휴일출근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시면서 서희건설에서 원하는 사람은 회계지식이 많은 사람이 아니라 체력강하고, 끈기있고, 인내력 있는 사람이라고 하셨네요.

 

질문내용은 딱히.. 그냥 집이 어디인지, 체력은 강한지, 경력이 있는지 이런것 정도만 물어보셨구요. 만약에 가시는 분 계시다면..

 

질문할 거리를 많이 만들어 가시는게 좋을 듯 싶습니다. 계속 질문하라고 물어보시는데 답변할 것만 준비해갔지 물어볼 것을 준비 안 해가서 질문 만들어내느라 어려웠습니다. ㅋㅋ

 

분위기는 굉장히 좋았고.. 면접관분들 역시 굉장히 친절하셔서 서희건설에 대한 선입견이 많이 사라질 정도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