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면접 후기

 

저는 개인적으로 면접 보고 나와서

 

확신이 들고 너무 잘했다고 생각하면 항상 떨어지고,

아리까리하고 뭐가뭔지 모르겠다 하면 붙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상대쪽에서 너무 반응이 좋고 호감을 적극적으로 표시하는 경우는 떨어지고

그냥 사무적으로 서로를 대하다 확신없이 나오면 붙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번 CJ 면접은..

정말 어떤 케이스에도 들지 않는군요..

경력직으로 역량면접까지 보게 되었습니다.

 

전문성면접을 보고 나서도 발표날때까지 찝찝한 기분 때문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더군요

어떤 질문에 대한 대답은 참 잘했던 것 같고,

어떤 질문에 대한 대답은 즉흥적으로 대답해서 나중에 집에와서 후회했던 적도 있었어요.

 

1.평이했던 질문

- 왜 제일제당인가

- 제일제당에 들어와서 해보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

- 되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2.대답 잘 못했던 질문

- 영업과 마케팅을 한문장으로 요약해봐라

  : 저는 다른 대답을 했는데 '영업은 매장에서의 노출도관리이고 마케팅은 채널관리'라고 하더군요

    (다른 제조업에서는 통용되지 않는 영업/마케팅 이론입니다. 식품업계에서는 저렇게 대답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마케팅이란 무엇인가

  : 이 질문 역시 제가 몸담았던 제조사의 마케팅과 이쪽의 코드가 맞지 않았던 경우입니다.

- 조직 내에서 커뮤니케이션을 잘 할 수 있겠는가 조직원과 융화될 수 있겠는가

  :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대답을 하니 구체적으로 조직 속에서 어떤식의 행동을 하는지 대답하라고 채근당했습니다.

-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활동을 어떻게 연관성을 가지고 할 수 있겠는가

 

3.대답 잘했던 질문

- 제일제당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이 어떻게 가야 하는가

- 이직이 왜 잦은가

- 들어오게 되면 한달동안 콜센터에 상담원 근무를 해봐야 한다

 

대답 잘했던 질문 3개, 그저그런 평이한 대답 3개, 최악의 대답 4개,. 머 이런식이었던 것 같았어요.

결과는 다행히 합격이었어요. BJI테스트 결과가 상당히 좋았다고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경력이 있다 보니 그런 문제는 쉽더군요.

신입분들을 위해 조언을 드리자면, 최악의 대답은 '기다린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이런 것을 고르셔야 합니다

최선을 대답은 문제마다 골라야 하는 대답이 다 다르더군요.

어떤 질문에선 상사에게 보고를 최선으로 해야할 경우도 있고, 어떤 질문은 동기들간 결정해서 보고해야 하는 경우도 있는 등

질문 족보를 가지고 계신 경우에 저에게 쪽지 보내주시면 답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전문성 면접은 일반 기업체들의 압박면접의 성향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