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한 후기 남겨봅니다.

 

전날 내려가서 친구네서 자고, 아침 일찍 도착한 현대중공업 앞 현대호텔.

역시 연매출 60조원에 달하는 대기업이라 그런지 울산이라는 동네는 현대중공업이

장악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처럼 보이더군요.

 

거두절미하고,

면접장에 가시면 생각했던 것보다는 대기시간이 길지 않았습니다. 오전 08:00 타임분들은

점심시간 이전에 모두 끝난걸 보니 상당히 스피디하게 진행된 것 같습니다. 그 이후 시간대는 잘 모르겠네요;

 

여튼 저는 저 포함 다섯명과 함께 면접관 다섯분 계신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가운데 계신 분께서

명찰에 전무라고 씌여져 있어서 가장 직급이 높으신 면접관이신것 같았습니다.

 

저희 방은 분위기도 좋았고, 크게 어려운 질문이 없었습니다.

초등학교 때 친구 있니? 상사가 혹독하게 다룬다면 어떻게 할거니?

울산 근무는? 마지막으로 할 말은? 자기소개? 이런 평범한 질문에

시사 문제는 딱 한개 물어보셨는데, 그건 다른 팀들도 공통적인 부분이 많아서 내용은 삼가도록 할게요 이해바랍니다^^;

 

저희 뒷조는 시사만 6개 물어봤다고 하시고, 한자성어까지 물어봤다고 하십니다. 복불복이네요.

그리고 참고로 팁을 드리자면 너무 목소리를 크게 하시면 면접관님께서 제지를 하시니까 적당히 크게 ^^; 패기있게만!

( 한 가지 시사 기출은 단일화 후보중 누가 승리할 것 같은가? 왜 그렇게 생각하는가? 라고 합니다! )

 

면접은 압박 전혀 없습니다. 너무 편하게 잘해주시고, 경쟁률도 그렇게 세지 않다고 인사담당자분께서 그러시더군요.

전체 면접자 중 절반 이상을 합격시킨다고 하셨어요. 그리고 SKY 서성한 분들이 엄청 많으셨고, 워낙에 좋은 기업이라

그런지 결시자가 거의 없었습니다. 울산까지 다들 고생하셔서 내려오셨더군요.

여튼 면접 마무리 되시면 간단한 설문조사 마치시고, 면접비 (저는 학교 기준 서울이라 11만원 ㅎㅎ 하지만 본전... -_-^)

수령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현대호텔에서 맛있는 부페가 나오는데 드시고 싶으신 분 그냥 드셔도 되니까 눈치 보고

먹어도 되나? 그러지 마시고 같은 조 분들께 "이거 먹어도 되는거에요 이따가 점심 먹고 같이 일어나죠"라고 말씀하시면

팀원들이 개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