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면접 후기

 

오늘 12시 30분 KCC 본관에 도착했습니다.

엄청나게 많은 인원이 대기실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인적성도 없고, 면접도 한 번만 보기 때문인 듯 싶습니다.

사람이 많아서 대기시간이 조금 길어지겠다고 예상은 했지만 생각보다 너무 길었습니다.

12시 30분까지 참석하라고 했지만 실제로 4시가 넘어서 면접을 보신 분들도 계신 듯 싶습니다.

다른 기업 인적성이나 면접 포기하고 오신 분들도 많을 텐데,

면접 시간을 좀 더 세분화했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았습니다.

 

대기실에서 대기하시다가 호명을 하면 면접장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바로 면접을 시작하는 것은 아니고 또 다른 면접 대기실로 이동하는 것입니다.

그 곳에서 함께 면접 보시는 분들과 얼굴을 익히게 됩니다.

 

첫 번째 면접 프로세스가 토론면접인데 대기실에서 먼저 토론 주제를 듣게 됩니다.

이 곳에서 토론자들끼리 대충 입을 맞춰 놓을 수 있습니다. 저희 조는 SSM을 발표했답니다.

어떤 조는 찬반 나눌 필요가 없었다고 하던데 저희 주제는 찬반으로 나누어지는 주제였습니다.

하지만 막상 면접장소에 도착하니 면접관님들이 찬반 나눌 필요 없다고 했습니다. 

 

저희 조는 그냥 준비한대로 진행했습니다. 면접관님들 모두 인상도 좋으시고 압박 그런 것은 없습니다. 

 

토론 면접이 끝나면 다시 대기실로 이동했다가 한 5분 정도 휴식을 취한 후 바로 인성면접을 합니다.

토론면접은 8명이었는데 인성면접은 4명씩이었습니다. 즉, 나머지 네 분은 30분 정도 추가로 기다리셔야 합니다.

 

인성면접은 정말로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위주로 물어봅니다. 

취미, 활동, 군생활, 경력 등을 위주로 물어 봅니다. 따로 자기소개는 시키지 않았습니다.

끝나고 나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시켰습니다. 인사하고 다시 지하 면접실로 이동.

 

그 곳에서 돈을 수령받고 귀가.

 

P.S 끝나고 나니 너무 배가 고팠습니다. 그래서 지하철 식당에서 소유라멘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득~님이 사주신 베지밀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희 조 모두 합격 소식을 들었으면 좋겠습니다. ^^;   

 

 

베지밀 좋아하시는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