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통보를 받고선 한참을 고민... 

아침에 여유있게 출발한다고 8시 좀 넘어 KTX타구선 설역 도착하여 보니.... 

이런....10시가 조금넘은시간....대략 난감하다능.... 

 

전에 다니던 회사나 가볼까 하다가 그냥 강남역으로 직행했지요.... 

설 안와본것도 아니고 강남 지하철로 안가봤던거도 아니지만.....유비무환이라고.... 

제일약품...건물은 머 거의 종근당수준이나 비슷비슷~물론 밑에 임대준것도 있고 하지만.... 

규모가 크긴 컷어요~하여간 각설하고.....아침부터 암것도 먹지 못한 관계로.... 

버거킹에서 세트 시켜두고선 앉아서 면접을 위해 준비한(준비라 그래봐야 몇개 긁어 프린트 한거지만...) 

 

내용이랑 자기소개 암기...영어소개 암기....머리엔 음악소리랑 짬뽕이 되어 들어오지도 않고~ 

 

회사 앞에서 커피한잔까지 사먹고도 삼십분이 남은 시간....들어갔습니다. 

입구에서 방문자 기록하고...12층~강당으로 갔는데..... 

허걱!!!!! ㅜ_ㅠ 강당엔 불꺼져 있고 여자분 한분만 서계시는 시츄에ㅇㅣ션.... 

내가 시간을 잘못봤나??아님 안즉 아무도 안왔단 얘기???근데 다행히도 면접보러 오신분이였더군요..... 

 

머 간단히 인사하고~둘이서 강당으로 당당히 불켜고 들어갔다능.... ^^;;;; 

기다리다보니.....왠 여자분 한분더 등장~~들어오시면서.... 

이런저런...준비하나 몬했다느니....약 이름이 뭐냐느니.... ㅋㅋㅋ 

 

근데 난중에 알고보니...경력자시고......대략 난감하다능..... 

 

 

 

면접 다보니까 정신이 없네요..ㅠㅠ 미리미리 준비해야겠다는 교훈을 얻었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