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를 남깁니다. 


2013 하반기 싸트 시험을 처음 준비하였기 때문에 사실 문제유형을 파악하기에는 다소 시간이 많이 부족했었습니다.


하지만, 끈기를 가지고 도전해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시험시키로 했습니다.


시험 난이도는 모의 싸트를 쳤을때보다 좀 더 높은 난이도였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책으로 독학을 했었는데, 제가 공부한 책보다는 좀 더 어렵게 나왔습니다.


 


시험장 분위기는 다소 엄숙했지만, 제가 있던 고사실은 1/3정도가 참석하지 않아서 대채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시험을 치진 않았습니다.


 


시험진행 우리가 아는대로, 싸트시험 진행대로 되었고, 이번에는 인성검사가 없어졌기때문에 다른 문제에 더 집중해서 풀 수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수리 문제에서는 다소 전보다는 좀 더 수월하게 문제를 풀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이전에 싸트시험 유형과는 좀 바뀌어서, 언어,수리 등 시험 시간이 조금씩 바뀌엇다고 들었는데,


그만큼 문항수도 많아졌지만, 시험문제를 푸는 내내 시간이 모자르거나 하는 조급함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이제 결과만을 남겨두고 있는데요...사실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후회없이 시험 쳐서 마음은 후련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