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14:10분 인재원에서 면접 보고 왔습니다. 일찍 도착했는데 앞타임이 밀려서 그런지...

결국...5시까지 기다리다가 면접 들어가서 시작한 시간이 약 5시 20분..


(3시간 정도 대기의 압박..오래기다리니까 더 떨리더라고요)


 


일단 14:10분 도착해서...CJ hall에서 약 1시간 대기..그러다가 3시30분쯤 3층으로 올라가서 약 한시간 또 대기...


 


(무슨 CJ Only One Camp 동영상 틀어주더라고요) 그러고 오디토리옴으로 옮겨서 명찰 받고, 주제 받고, 약 15분동안 자기 생각 정리할 시간 주고, 그다음 4~6명 순으로 면접에 들어갑니다. 저는 6명이서 들어갔고요....30분토론이다보니까 제생각에는 6명이서 들어가는게 날듯...


 


.4명이서 30분동안 토론하려면 시간이 좀 많은듯 싶네요...


 


토론 주제는...말씀 못해드리는거 아시죠? 죄송하지만..그리 어려운 주제는 아니였네요..


약간 사회적 이슈였는데..아마 다들 한번씩은 생각해 보셨을듯 한 그런 문제들이었습니다. 그러고 5시 20분쯤 토론장 입실......전..분명히 떨어졌을거에요...ㅠ.ㅠ 거의 같은 파트(뭐 인사면 인사, 푸드빌은 푸드빌...이렇게 같이 들어가더라고요)끼리 들어가는데...저 같은 경우는 저 포함 남자 2분, 여자 4분.....여자분들이 얼마나 말씀을 잘하시던지..완전 기죽어서......ㅋㅋㅋ 완전 유창한 단어와 말씀이..ㅋㅋ또 제가 지원한 파트쪽으로 몇분은 경력이 있으셔서 연관지어서 말씀을 진짜 잘하시더라고요..여자분들이 완전 다 토론 이끌어 나가시고...저랑 다른 남자분은 그냥 멀뚱 멀뚱.....ㅋㅋㅋ


 


 가장 중요한건, 토론 내용보다도 주어진 시간내에 합의점을 이끌어 나가는 능력인것 같습니다.


 


 시간 확인 잘 하시다가 한 5분정도 남으시면(토론은 30분 시간 줍니다) 그때부터 약간 의견을 종합하셔서 결론을 내심이 좋을듯 하네요.....그러고 남의 의견 경청하고 존중하는 자세가 무척 중요한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토론이 끝나고서는 개별질문이 이어지네요...개인별로 질문하시는데....이상하게 저랑 같이 들어간 남자분한테는 한문제도 안물어보시고, 여자분들에게는 한 질문 하나에서 두개...저한테는....질문 4개...ㅠ.ㅠ 뭐 질문이라도 잘 대답했으면....ㅋㅋ


 


그나마 좋았을텐데.....임원분께서 질문하신 것중 하나가.....저도 곰곰히 생각해보니 동감이 가는거에요


(저 개인신상에 관련된 질문이였는데....


약 0.000001초사이로 머리를 스쳐지나가는 생각이....어, 정말...내가 왜 그랬지????ㅋㅋㅋㅋ)


그러면서 앞은 깜깜해지고 입은 누가 본드를 발랐는지 떨어지지도 않고....ㅋㅋㅋㅋㅋ


 완전 제가 무슨말을 했는지 나중에는 기억도 안나고......그러고는 면접이 끝났네요...


 


수도권에서 오신 분들은...CGV 영화권 4장 받아서 집으로 가시면 됩니다...^^


 


암튼...나와서 담배만 줄창 피웠습니다...


뭐 지금까지 허접한 후기였지만..도움이 된다면 좋겠네요..연습 많이 하시고요...


 


침착하게만 하신다면 좋은 소식 있으시겠지요...^^ CJ여.....이젠 안녕~~~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