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준비는 서류 발표후에 문제집 한권 풀었습니다.


꼼꼼히 다 보지는 않았고 유형 파악만 하다는 기분으로 풀어보았습니다.


주변에서 시간이 많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연습할 때도 빨리 푼다는 기분으로 연습했습니다.


 


실전에서는 긴장해서인지 문제가 어렵다고 느껴졌습니다.


모르는 문제는 그냥 넘어가고 빨리 푼다고 풀었는데 5분 남았을때 반정도 밖에 못 풀었습니다.


그 때부터 남은 문제중에 언어 문제만 빨리 풀고 쉬워 보이는 수리문제 풀고 했지만... 15~20문제는 못 풀었습니다.


 


시험 보실 분들은 실전에서 딱 봐서 모르겠다 싶으면 바로 넘어가는게 좋다고 생각됩니다.


최대한 빨리 푼다는 느낌으로 아는 문제만 다 풀어 낸다면 좋은 결과 받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