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논리


 


모의고사에서는 앞의 추리 부분이 어려워서 뒤의 언어영역 문제부터 풀어야겠다 싶었는데


실제 시험에 들어가보니 추리가 오히려 할 만 했고 언어영역의 문제가 꽤 난이도가 높았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시간을 언어영역 문제에 허비하느라 제대로 푼 문제가 별로 없는 듯 합니다ㅠ


 


 


수리


 


앞의 자료해석에서 시간이 많이 걸릴 듯 해서 뒤의 수리문제부터 풀었는데


뒤의 문제들 또한 모의고사와는 다르게 난이도가 꽤 높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마 매년 난이도가 조금씩 상승하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자료 해석은 시간이 많이 걸리는 문제도 있고 조금만 찾아보면 금세 풀릴 수 있는 문제도 있어서


금방 풀릴 문제를 잘 찾는 요령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기계이해


 


문제집에서 봤던 것과 전반적으로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도르래를 이용한 문제들의 경우 이전보다 약간 복잡해진 느낌이었습니다.


고전역학의 기본을 이해하고 있다면 크게 어려운 문제들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공간지각


 


매년 유형을 바꾸는 편이라고 들었는데


올해의 경우 큐브를 돌리는 문제가 출제되어 이전의 비슷한 유형을 풀어본 사람으로써는


문제집이 도움되었다고 여겨집니다.


처음에는 좀 어렵게 느껴졌지만 곧 요령이 생겨서


생각보다 수월하게 문제를 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