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AT은 인턴지원까지 합쳐서 3번째 봤습니다. 지난 두번은 합격했었습니다.

먼저 대부분 시중의 책과 유형이 비슷합니다.(추리제외)


 


언어는 주제찾고 하는 유형은 책보다 난이도가 있었습니다. 언어 추리쪽이 난이도는 평이한 느낌이었습니다.


 


수리는 역시 복잡한 계산을 요구하는 문제가 꽤 돼었고, 에듀스 책과 난이도는 비슷합니다. 시간은 당연히 모자르구요.


 


기계부분은 고등학교 물리 수준의 개념위주의 문제들이지만 애초에 물리를 어려워하셨던 분들은 따로 공부하시기 어렵겠다고 느꼈습니다. 헷갈리거나 들어봤지만 잘 모르겟는 문제들도 꽤 돼었습니다.


 


공간지각은 3x3큐브를 이리저리 돌린후 단면을 잘라서 맞는 모양을 찾는 유형이었는데 항상 유형이 바뀌므로 직접적인 대비는 힘들겠지만 주사위나 큐브, 전개도 등의 공간지각 문제를 통해 감을 높이는 수밖에 없을 듯 싶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지난 두번의 DCAT보다 난이도가 있었다고 느꼈습니다.


다들 건승하시고 면접에서 뵈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