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문제집도 워낙 많이 나와있고 유형도 많이 알려져있으므로 

일반적인 건 다 빼고 그냥 제가 느낀 후기를 쓸게요.


 


이번에는 추리가 어려웠습니다.


수추리나 도형추리는 무난했는데 언어추리가 많이 어려웠습니다.


언어는 항상 그렇듯이 무난했고 수리도 무난한 편이었지만


계산하는 문제에서 시간이 오래걸리는 문제가 몇개씩 숨어있어서


그거 오래 잡고 있었으면 다 못풀었을 것 같습니다.


 


직무상식은 원래 분야가 넓어서 어려울수 밖에 없기 때문에


그런 점을 고려했을때는 이번에는 예년에 비해 특별히 더 어렵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단지 읽을거리가 많아서 시간이 촉박했다는 점입니다.


단순하게 아는 지식을 물어보는게 아니라 긴 설명을 통해서 돌려서 물어봤기 때문에


오히려 거기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지문을 잘 읽으면 답을 찾을 수 있는 문제도 조금 있었어요. (그래서 시간부족ㅠ)


어쨌든 원래 속도에 자신 있는 사람이라면 직무상식도 어려운 난이도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는 언어 중하/수리 중/추리 상/ 직무 중상 이었습니다.


이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