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난이도는 무난한 편 이었습니다.

시중에 있는 SSAT문제집과 비슷한 수준의 난이도 였습니다.


 


수리. 초반에는 매우 쉬워서 페이지수 확인하며 눈으로 슬쩍 본 후 바로 풀수 있을정도 였습니다.


근데 뒷장으로 갈수록 난이도가 엄청 어려워지더군요.


자료해석 마지막은 지문채로 풀지 못해서 찍고 넘어갔습니다.


 


추리. 역시 초반에 수추리는 매우 쉬웠습니다. 시중 문제집보다 약간 낮은 수준이었습니다.


도형추리도 매우 쉬웠지만 언어추리의 난이도가 매우 어려웠습니다.


보통 시중 문제집의 언어추리를 풀때 표를 그리면 어느정도 윤곽이 나와서


보기의 내용을 표에 대입해서 풀곤 했지만


이번 싸트에서는 그나마의 윤곽조차 나오지 않는경우가 많았습니다.


 


직무상식. 가장 어려웠던 과목입니다.


전체적으로 지문의 길이도 매우 길어졌으며 질문내용 또한 높아졌습니다.


 


 


전체적으로 못푼 지문이 많아서 기대를 접고 있었는데


운 좋게도 합격하게 되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