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 한자는 평이한 수준이였습니다. 비문학 지문이 길어서 그것을 읽는 속도가 제일 중요하다가고 생각합니다.

          한자는 미리미리 신문보면서 외우시거나 3급 자격증 있으면 가산점도 있고 더 좋겠죠?


 


수리 : 수리는 어려웠습니다. 원래 모의고사 풀때도 좀 막히는 저라서;;;


         뒷부분에 몇개 찍었습니다. 찍는것도 감독관 눈치가 보여서;;;;


 


추리 : 추리도 저는 좀 어려웠습니다. 앞부분부터 막혀서 조금 당황해서 시간배분을 망쳤습니다.


         모르는문제는 스킵하는게 제일 좋습니다. 뒷부분 물론 찍어서 냇구요


 


직무상식 : 점점 어려워 지는 느낌이네요 제가 싸트를 꽤 많이 친 편인데 이부분은 계속해서 문제를 이중으로 꼬아서 출제하니까 시간이 제일 많이 걸리기도 하고 거의 자동반사적으로 문제를 풀어야 다 풀수 있을것같습니다. 과학파트 외에는 자주 나오던 문제 같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