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아시는 것처럼 시간과의 싸움이었습니다. 언어는 그래도 준비한 만큼 결과를 거둔 듯 하나, 나머지 영역에서는 준비를 나름 많이 해갔지만 막상 풀어보지 않았던 문제가 나오면 그때부터 당황하기 시작하고 기존에 모의로 실전 연습했던 패턴들이 무너지더군요. 그래서 문제를 많이 풀어보는 것과 모의 테스트를 많이 해보는 것을 추전합니다. 그리고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해서도 어떻게 대비할 지에 대해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야 될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