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는 그냥 무난하게 풀었다고 생각하고 몇문제는 찍었는데 다른 후기들 보니 다 쉬웠다고 써놓았는데 그럼 저는 거의 망한건지..  


뭐 그럭저럭 본것 같습니다.


시간의 압박으로 많이 생각할 겨를 없이 찍고 마킹하느라 바빴습니다.  


 


수리는 모의고사때는 그래도 대소 비교랑 계산 문제는 거의 한두문제 빼고 다 맞거나 했는데 정작 시험때는 긴장해서 그런지 다 풀지도 못했고 몇문제 찍었구요 통계랑 표보고 정리하고 하는 부분은 매번 느끼지만 풀기 어렵다기 보다는 귀찮음을 불러일으키고 시간에 쫓긴다고 생각하면서 하다보니 더 집중이 어려웠던 것 같아요. 저같은 경우는 그래서 대소비교랑 계산 문제 먼저 풀고 나중에 통계 부분 풀었는데 몇문제는 찍었습니다.


 


 


추리는 수추리는 무난했지만 언어추리는 여전히 어렵더군요. 그냥 이것도 최대한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것 위주로 풀었습니다.


 


직무상식 음.. 다풀고나서 느낀거는 아. 싸트는 걍 중학교때부터 모범적으로 공부하는 습관이 잡힌 사람을 골라내는 시험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평소 시사.상식도 많이 알아야 하고 고등학교적 과학상식과 역사 등등 다 잘 알아야 풀수 있는 문제고 이거는 단기간 준비해서는 되는 부분은 아닌듯 합니다. 평소 책많이 앍고 다방면의 상식이 많아야 되겠더군요. 


 


상황판단 솔직하게 쓰고자 노력했습니다. 근데 막판에 OMR카드 밀려쓴거 알고 바꾸고 처음부터 다시 했는데 주민등록번호는 맞게 했나 모르겠네요.. 체념케하는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