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시간이 없어서 2주정도 공부했습니다.


 


아래는 간단한 요약입니다.



 


- 언어 


언어는 대체로 쉬웠던것 같습니다. 한자나 사자성어도 무난했었고...


평소에 공부를 좀 해둔탓에 쉽게 푼것 같습니다.



 


- 수리


이번 수리는 언어보다는 약간 어려웠던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쉬웠는데 중반, 후반 갈수록 애매하고 어려운것들이 ㅠㅠ 나왓더군요



 


- 추리


추리는 제일 어려웠던거 같네요... 특히나 추리공부를 덜한탓에.. 언어추리가 가장 어려웠던듯..


여기서부터 맨붕시작 ㅠㅠ



 


- 직무상식


직무상식은 진짜 모르느게 많이 나와서 허둥지둥풀엇네요.. 찍은것도 많고..


공부를 더해야겠다고 느꼇네요..


 


정말 SSAT는 평소에 준비를 해야합니다.. 꾸준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