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AT는 공부 안해도 붙을 사람은 붙는다는 말을 절감했습니다..


3주간 공부를 꽤 많이 했음에도 불구하고


공부 하나도 안했던 지난 시험과 체감이 똑같더라구요.


챔프스터디 모의고사 2번 치고 갔는데 모의고사에서는 둘 다 상위권이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시험은..


언어 수리는 그럭저럭이었고,


원래 잘하는 편인 언어 추리가 너무 어려웠습니다.


제일 대박은 상식... 확실히 답을 알고 푼 게 거의 없는 느낌 입니다.


쓰잘데기 없이 시사경제 새로운 단어들 외워갈 바에


경제, 경영 기초 전공책이나 외우고 가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