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주관적인 관점인것 같습니다. 대체로 후기를 보면 쉬웠다는 평이 많은 것 같은데 저는 못푼 문제가 많아서 쉽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역시 시간 배분이 중요한 시험인 듯 합니다.

 


 - 언어 : 무난한 수준이었습니다. 유일하게 시간이 모자라지 않은 과목이기도 했구요... 특히 한자성어의 경우 문제가 모의고사 등 보다 쉽게 출제된 느낌이었습니다.


 


 - 수리 : 저는 수리 문제 받고 암담했습니다. 다들 쉬웠다는 평이 많던데 저는 오히려 그전에 풀어보았던 시중의 문제집 문제보다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대소 뒷부분부터 문제가 눈에 안들어 와서;; 자료해석부터 풀어나갔습니다. 수리는 항상 시간과의 싸움인데 역시나 시간이 많이 부족했습니다.


 


 - 추리 : 평소 그나마 자신있는 과목이 추리였습니다만,, 역시나 막상 시험을 치니 어렵게 느껴지더군요 평소 수 추리는 자신있는 편인데 수추리부터 막혀서 다른문제 풀다 다시 넘어와서 풀었습니다. 도형추리는 평소보다 좀 쉽게 나온 느낌을 받았구요, 언어 추리는 어렵게 느꼈습니다. 특히 경우의 수 구하는 문제가 좀 보였습니다. 


 


 - 직무 : 난이도가 무난했던거 같지만,, 역시나 시간 부족이었습니다. 못 푼 문제중 아는 문제도 있어 아쉬웠습니다.


 


모든 과목이 그렇듯 아는 문제부터 빠르게 풀어나가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