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는 대체적으로 쉬웠던것 같습니다. 해커스에 있던 한자 위주로 공부하니 별 어려움 없었던것 같네요. 평소에는 한문만 나오면 막혀서 멘붕이었는데 이번엔 잘 본것 같습니다.

 


수리는 자신 있던 분야라 무난했던것 같습니다. 시간도 모자라지 않았고요. 모의고사보다 어려웠지만 나름 선방했습니다.


 


추리는 마지막 묶음문제가 역시나 발목을 잡아 찍게 만들었습니다. 이거는 뭐 시간 더 줘도 답이 나올까 싶네요.


 


직무상식은 워낙 제가 못하는 부분이라 이렇다 저렇다 말 못하지만 평소 신문 많이 읽으셨으면 무난 하셨을듯


 


다들 좋은 결과 있기 바랄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