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언어 : 강점을 보였던 영역인 탓인지 쉬웠습니다.


              뒤늦게 다른 분들 평을 보아하니 언어 쪽은 대부분 무난한 시간이었던 것 같네요.


 


2. 수리 : 개인적으로 취약한 부분이어서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후기들을 보아하니 쉬웠다, 어려웠다


             평이 극명하게 갈리는 걸 보니 더욱 더 조심스러워지네요. 유독 고전했던 터라 다 풀진 못했습니다.


 


3. 추리 : 언어추리 쪽이 더 많이 출제된 편이었는데, 도형추리 등보다 언어추리 쪽에 더 자신있었기 때문에


            사적으로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습니다. 수추리/도형추리에서는 좀 떨어졌을지 몰라도


            대체로 언어추리 쪽이 힘들었다는 평이 많아 최종 결과 향방은 지켜봐야겠습니다. 


            편중되지 않게끔 고루 익혀두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4. 직무상식 : 보통 분들과 같이 수리나 추리 파트에 비해 언어와 직무상식에서 시간을 효율적으로 썼고,


                  대체적으로 준비한 범위 안에서 해결됐기 때문에 크게 난제였던 것은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