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일중에서 실시되었던 삼성 에스원 싸트


1교시 언어 단어문제는 내생각에 쉽지 않았던 것 같다 하지만 장문독해와 한자문제가 쉽게 나와 사람들이 체감적으로 쉬웠다고 느꼈던 것 같다 원래 마직막이 가장 기억에 오래 남듯이 뒷부분이 쉬워서 다들 쉽다고 하는 듯하다


 


2교시 수리


그동아 푼 모의 사트중에선 가장 쉬운 난이도였던것 같다 하지만 시간안에 푸는것은 역시나 막막했다 2~3문제정도의 난해한 문제를 제외하고는 대체적으로 풀만 했던것 같다


 


3교시 추리


역시나 가장 어려웠던 부분 한 파트를 그냥 통으로 날렸다.하지만 전체적으로 그렇게 풀지 못할 정도는 아니였던 것 같다


 


4교시 직무상식 이공계 계열인 본인은 이공계 파트 문제에 전기관련 문제가 많이 나와 상당히 쉬웠다 하진 시사상식은 역식나 멘붕


 


결론 대체적으로 평이했던 수준이다 그동안 에듀스나 한국 고시회의 모의평가 문제들이 너무나 어려웠던 관계로 이번 싸트는 상대적으로 쉽게 느껴졌다 하지만 정말 상대적이지 절대적으로 쉬웠던 것 아닌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