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 한자 빼고는 어려운 문제는 많이 없었던 것 같네요.문제는 한 번보고 아는거면 마킹하고 모르겠다 싶으면 그냥 넘어갔어요. 다른분들처럼 저도 무난했던 것 같습니다.


 


수리 - 쉬웠다는 글들도 보이는데 저는 조금 어려웠어요. 제가 위낙 수리에 자신이 없어서... 문제를 많이 남겼네요.


 


추리 - 언어추리 외에 다른 문제들은 다 풀었네요. 시간이 많이 부족했네요. 못풀것 같은 문제들은 없었다는 평인데.. 다소 아쉬움이 남네요.


 


직무상식 - 시험 제대로 보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상식부분에서는 모르는것도 있었지만... 대체로 무난했어요. 선배 말씀대로 신문을 열심히 본 효과를 봤어요.


 


상황판단력 - 기출문제도 있었지만 역시 곤란한 질문이 많네요. 조직을 먼저 생각하는 입장에서 마킹했습니다.


 


저는 언어. 상식 이외에는 좀 어려웠는데 의외로 쉬웠다는 평들이 많아서 불안하네요. 인성에서 솔직담백하게 대답했으니 일말의기대를 걸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