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인턴 지원때 치뤘던 시험보다는 쉬웠던 것 같습니다.

 


언어 : 지문이 꼬여있지 않고 필요한 내용이 정확하게 실려 있어서 오히려 헷갈릴수도 있지만 잘 생각한다면 빠르게 답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수리 : 복잡한 계산은 없었습니다. 다만 자료분석 파트는 예전 만큼이나 단순 계산이 상당히 필요한 내용이 나왔었네요


 


추리 : 역시나 어려웠습니다. 특히 도형 돌아가는것,,, 당최 무슨 법칙인지 ㅡㅡ.


 


직무적성 : 평소 시사쪽에 관심을 기울였다면 충분히 풀 수 있었습니다. 다만 공학 전공분야는 전문지식이 상당히 필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