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적으로는 인턴 때 봤던 DCAT 보단 쉬웠던 것 같아요. 예상외로 공간이 쉽게 나와서 그런 느낌 받은 것 같아요

 

언어 : 수리와 더불어 가장 어려웠던 거 같네요. 언어에 젤 자신있었는데 어렵게 나와서 저한텐 차라리 다행이었던 것 같구요

         뒤부터 풀어서 시간관리가 어느정도 잘 된 것 같아요. 앞에 5문제 못풀었어요

 

수리 : 어려웠습니다 ㅠ 안그래도 제일 못하는 파튼데 어려워서 1/3은 못푼 듯... 

 

기계 :  기존과 비슷했어요. 무난했구요. 그래도 한 3문제 못 풀었어요

 

공간 : 그냥 기본적으로 도형 돌리는 문제 나왔어요. DCAT은 항상 신유형이 나왔기 때문에 아예 준비 안하고 갔었는데 준비 좀 할걸 그랬어요. 준비했으면 훨씬 수월하게 했을텐데 아쉽네요. 그래도 다 풀긴 했습니다.

 

언어 수리가 어려웠고, 기계 공간은 쉬웠어요

 

저번 DCAT 때는 어려워서 반정도씩 풀고도 붙었었는데

 

이번엔 저번보단 쉬운 편이라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ㅜ

 

DCAT은 적성보다 인성이 더 어려운 것 같아요 ㅠ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