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너무 수고하셨어요~^^ 면접이 이렇게 오래걸릴거라 예상은 했지만 막상...쩝...; 힘들더군요!
 
특히나, KCC 본사 앞의 매서운 겨울바람은 정말 무시무시하더군요.......ㅠㅠ
 
오늘 일정은, 면접과 인적성을 나눠 크게 2개조로 오전과 오후를 구분해서 진행했습니다.
 
저는 해외영업 직군이라 면접부터 봤습니다~
 
토론 면접과 인성 면접 + 영어 + 제2외국어 면접였던 것 같네요 (해외영업 파트의 경우입니다~)
 
무시무시한 (현대계열의) 강력한 포스의 면접관님들일 줄 알았으나, 예상과 다르게 포근한 쌀집 아저씨같은 미소로 저희를 반겨주시더군요. 물론 면접은 아주 꼼꼼하게 개인신상 및 자소서 위주로 진행되었습니다.
 
토론면접은 6명이 한 개조로, 저흰 '비정치세력의 정치참여 찬반'에 대해 토론을 하게 되었는데, 나참...;;;;; 6명 모두 찬성이네요.
 
이렇게 당황스러울수가....;....;;;;;;
 
하지만 사회자분이 잘 이끌어 주시고, 발언과 동시에 반대의견도 말씀해주신 분, 그리고 자신의 얘기를 끝까지 잘 주장해주신 분들때문에 큰 부담없이 진행되었던 것 같네요. 아쉬웠던 점은..쩝....., 찬반의사를 미리 조사했더라면...;;;;
 
게다가 저를 뺀 모든 분이 해외대 출신이라(저희 조님들~~ 아시겠나요?? ^^) 조금 압박 아닌 압박을 느꼈지만~ 부담보다는 '자신감'이 가장 중요하니깐요!
 
토론에 이어 인성면접은 4:4 방식으로 치뤄졌습니다. 이사님? 상무님?이었던 분이 주도하셨던 면접이었고, 직위와는 다르게 정말 포근하게 저희를 대해주셨씁니다~ 정말 긴장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감사했습니다~
인성은 개인신상 및 자소서 내용이 거의 다반사였고, 현재 이슈되는 상황들도 몇몇 여쭤보셨고, 또한 "자신이 원하는 직군"에 대해 자세히 여쭤보셨습니다~ 저는....다소...ㅠㅠ.....버버버버버버벅 거렸네요....실리콘......;;....
 
===================================================
점심메뉴 : 샌드위치 + 공씨네 주먹밥 + 우유(흰우유밖에 못 봤음..ㅠㅠ)
===================================================
 
점심식사 후~~ 곧바로 오전에 면접봤던 지원자들은 구내식당과 휴게실(??) 양쪽에서 인적성 시험을 치뤘습니다.
 
제가 가장 무서워하는 인적성이었기에...., 마음을 가장 차분하게 유지하고 임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역시나...쉽지 않네요.
 
다른 기업의 인적성과 다른 점은
 
1. 면접과 인적성을 같은 날 본다. (이건 뭐지?와 함께 예측불가가 된다!)
2. 인적성을 다른 지원자들과 마주(??)앉아 보게 된다. (미묘한 기분이 들게됨~)
3. 인적성시 계산기 사용가능하다. (처음 받게 되면, 문과대 친구들은 쫄게됨..ㅋㅋ)
4. 시험지에는 "절대" 필기할 수 없게 한다. - 단, 연습지 이용가능 (시험지에 연필 끝을 닿고있으면 감독관이 다가와서 한 마디한다 - "이러시면 안돼요!")
5. 각 시험마다 OMR 답안지가 있다 (이거 무쟈게 귀찮음! 내 이름을 몇번이나 마킹한겨!!! ㅋㅋ)
 
그리고 도형문제 정말 어렵다.......정말 시간을 요구하고, 뇌의 활동을 그 어느때보다 활성화시키는 시험과목이었습니다~! ㅠㅠ
 
==============================================
면접비 : 3만원~~ (감동입니다~ 300명에 가까운 지원자들 모두에게 3만원씩~~ KCC의 인재관리 경영에 감동을 먹었어요~)
==============================================
 
+++++++++++++++++++++++++++
1.직접 실무진이 근무하는 곳에서 면접대기하면서 둘러보고 (일요일이었던 탓에~가능~^^), 직접 현장 체험학습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어요~
2.그리고 같은 면접조에 지원자분들이랑 친하게 얘기도 나누고~ 게다가~ 대부분이 다리건너 이렇게 저렇게 아는 사이가 되어버렸네요~ 다른 면접장에서 뵌 분들도 있구요~ㅋㅋ
3.또한, 인성 면접이 정말 기업에서 원하는 인재를 찾는구나'라는 느낌을 받도록 진행해주셨어요~
4.앗, KCC는 이제 신논현역때문에 완죤 역세권이더군요~~^^
 
---------------------------
1.ㅠㅠ....아침 8시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정말 힘들었어요~
2.음..........점심 식사는 정말 부실했던 거 같아요. 물론 그 많은 인원들을 먹여야 했기에 어쩔 수 없었지만....ㅠㅠ 그래도 조금만 신경쓰셔서 한솥같은 도시락이었다면 어땠을까요??? 너무 많나요??
3.그리고~~다소 딱딱한 회사 분위기가 전반에 걸쳐 느껴지더군요...;;;
 
 
이상~~KCC 인적성 및 면접 후기였습니다~!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좋은 결과나오세요~!! 빠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