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 시험인데 2시 50분에 도착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허겁지겁 물 받고 화장실부터 다녀와서 자리에 앉았습니다.

5분 정도 있다가 사회자께서 나오셔서 인사말을 하시고 이랜드 부회장님께서 오셔서 이랜드그룹에 대해 소개해주셨습니다.

전반적으로 편안한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처음에 1시간 동안 성격검사를 합니다. 이건 시간이 모자르지 않게 손들면 시간 더 줘서 편안하게 했습니다.

성격검사가 끝나고 이제 엄격한 통제하에 언어와 수리 시험을 봅니다.

언어같은 경우는 지문이 시중에 나온 문제집보다 훨씬 짧았구요, 차분하게 읽으면 쉽게 풀 수 있는 문제들로 구성되었어요

수리의 경우 긴장만 안한다면 차분하게 풀 수 있는 문제 인데 저는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 뭐가 뭔지도 모르고 허겁지겁 찍엇네요ㅜ

분명한건 수리도 매우 간단한 문제들로 구성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언어 수리까지 마치면 마지막으로 성격검사를 한번 더 봐야합니다.

 

성격검사는 대략 1시간 정도 걸리는데 이미 집중력을 많이 잃은 상태라 끝까지 집중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7시가 넘어서 모든 시험을 마치고 강점혁명이라는 책은 받고 집으로 왔습니다.

집에 와서 또 한번의 인성검사 까지 마치면 모든 인적성 검사가 비로서 마무리 됩니다.

 

제가 봤을 때 뭐 거창하게 공부 따로 할 필요는 없고 긴장하지 않는 것이 관건인 시험이라고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