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 한자빼고는 어려운문제는 딱히 없었던 것 같아요. 한자는 딱봐서 아는거면 마킹하고 모르겠다 싶으면 시간안뺏길려구 그냥 넘어갔어요. 다른분들 글 보니 대체로 무난했던 것 같네요.

 

수리 - 쉬웠다는 글들도 보이는데 전 어려웠습니다... 모의고사 보면 처음부터 풀어도 자료해석까지는 다 풀었는데.. 문제를 많이 남겼네요.

 

추리 - 언어추리 외에 다른 문제들은 다 풀만했다 싶었고요... 수리와 마찬가지로 시간이 많이 부족했네요. 못풀것 같은 문제들은 없었다는 평인데.. 전 문제도 다 못봤다는 아쉬움만 남네요.

 

직무상식 - 수리, 추리에서 시간이 너무 부족했다 싶어서 눈으로 훑으며 아는거다 싶은거만 마킹해 나갔어요. 그나마 이공계열 문제가 나오면서 시험 제대로 보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네요. 상식부분에서는 모르는건 진짜 무슨소리 하는건가... 싶더라구요.

 

전 언어를 제외하곤 다 어려웠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쉬웠다는 평들이 많아서 불안하네요. 인성에서 솔직담백하게 대답했으니 여기에 기대를 걸어보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