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때 한번 보고 이번에 2번째 인지라

마음의 불안은 좀 적었습니다.

언어는 대체적으로 쉬웠다고 생각합니다~

단어 관계 문제는 평이했고 어려웠던 문제는 없었던거 같습니다.

수리영역도 대체로 평이했습니다.

문제의 난이도로 보자면 중상 정도 되었던것 같고

시간이 모자르다는 점만 빼면 모두다 맞출 수 있던 문제들이 많았었죠.

그래서 문제 한번 읽어보고 풀 수 있어도 빠른 시간내에 풀기 어렵다고

생각되는 문제들은 쳐다도 안보고 바로 패스 했습니다 ㅋ

그래서 시간을 아끼게 되었더니 자료해석 문제는 쉽게 다 풀렸어요.

수학은 버릴건 버리고 내가 맞출 수 있는 문제에 최소의 시간을 들여

푸는 게 중요한것 같습니다. 시간에 쫓기기 시작하면 되던 것도 안되더군요..

추리는 도형, 숫자에 대한 추리는 쉬웠으나

문장추리가 좀 어려웠다고 생각합니다. 보기와 대조해서 생각해보면

금방 답을 알수 있는 문제도 있었습니다만 쉽지는 않았습니다.

시사상식에 대해서는 항상 그렇듯이 신문이나 삼성에 관한

지식이 많은 분들은 그래도 쉽게 푸셨을 것 같네요~

뒤에 과학 문제는 좀 어려웠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