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이 같은 경우는 대기업 대비 인적성 공부좀 해봤다는 사람이면 누구나 쉽게 풀 수 있는 문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나 시간이 관건이죠. 2시까지 입실해서 약 30분 정도 대기 탑니다. 여유 있으신 분들은 주무시는 분도 계시고 오전에 다른 회사 인적성 보고 오신분들도 많이 계시더라구요. 아무래도 오후에 치니까 오전에 끝나고 와서 결시율이 얼마 안된듯.

감독관 말로는 오전은 결시율이 쩔었다던데 오후에는 결시율이 10%도 안될것 같다고 얘기하시더군요.

95문항 50분만에 절대 풀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물론 다 푸시는 분도 계시던데 그런분들은 찍었다고 밖에 볼 수 없을 정도로 문제가 시간을 잡아먹는 것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언어같은 경우에는 반의어나 유의어 같은 짝짓기 유형이었고 수리는 뭐 수학 몇년 안한 저도 공식없이 풀 수 있을 정도로 쉬웠습니다. 실제로 공식세우기 보다는 대충 숫자보고 사칙연산하니까 답이 나와서 공식세우는것 보다 빠르게 풀 수 있었습니다. 도형같은 경우는 앞부분에는 쉽다가 70번대 넘어갈수록 사악해졌습니다. 아주 사악했죠, 아마 공간지각능력이 조금 부족하신 여성지원자들 분들은 많이 힘드셨을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상반기에 씨제이 인적성을 처 본 경험이 있어서 공부 안하고 대충 갔었는데 유형은 조금 바뀌었더라구요. 매번 조금씩 바꾸는 모양입니다. 하지만 큰 틀은 변하지 않으니까 에듀스 책이나 한국고시회 책이 유형이 가장 비슷한 것 같더라구요.

중간 중간 시간 걸릴것 같은 수리와 추리 문제 한 5개 정도 패스하고 78번 정도에서 5분이 남았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더 많이 풀기보단 78번부터는 정답율에 주력했었습니다. 81번 풀고 있을 때 그만 이라는 소리와 함께 손을 다 같이 머리 위로 올리는데 눈치 보면서 마크하시는 분 감독관이 슬쩍 수험번호 적는 것 같았습니다. 시키는대로 하시는게 신상에 좋을겁니다. ㅎㅎ

저도 아침에 다른회사 인적성 풀고와서 오후에 또 치니까 정말 토할 것 같더라구요 하루에 인적성 2개는 집중력도 떨어지고 많이 힘듭니다.

17일날 발표 난다고 말씀하시고 2시간 20분 정도만에 끝났던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