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계열사 입사지원하실때 전략적으로 잘 하셔야 합니다.

저는 상대적으로 롯데 그룹 내에서는 중하위권으로 형성되 어 있는 롯데 알미늄에 지원을 하였습니다.

설마 이런 회사를 나빼고 지원하겠어? 라는 생각으로 지원한 결과 운 좋게도 기획이라는 직무에 서류를 합격을 하였습니다.

면접 스터디까지 만들었지만 아쉽게도 탈락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탈락을 한 이유는 토론 면접떄 너무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고 논리적이지 못했던 모습 때문인 것 같습니다.

토론을 할 때에 해당 지식이 많을 수록 유리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상대방 보다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아는 것이 많을 수록 상대방에 대한 비판을 수용하지 않으려 할 것이고 비록 상대방을

제압할 수 는 있겠지만 그 이후에 본인에게 돌아오는 부메랑 효과는 무시 못하기 때문입니다.


롯데 알미늄 서류 통과한 후에 하루에 면접을 다 봅니다.

인성 면접, 역량 면접, 토론 면접, PT면접이 있습니다. 중요도는 다 중요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매 면접 전형마다 1등을 하겠다는 포부로 임해야 할 것입니다.


면접관들은 다 특성이 다른 편입니다. 임원 면접에선은 매우 편하게 해주면서 의외로 점수를 짜게 주려고 열심히 노트에 답변 내용을 받아 적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토론 면접에서는 한 명 정도는 올킬을 하려는 사람이 등장하구요,


가장 어려운 것은 역량 면접입니다. 조금이라도 거짓말을 하면 들통이 날 정도로 집요하게 파고 듭니다.

공모전 수상을 하였다면 그것으로 본인이 어떠한 역할을 수행을 하였으며 그 중에서도 문제가 없었는지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이 들어옵니다. 혹시나 기분이 나쁘시더라도 포커 페이스를 유지를 하셔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PT면접입니다. 이것은 해당 관련 분야에 지식이 얼마나 많느냐에 따라 당락이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신상품 개발을 위하여 연구 투자냐 아니면 인수 합병이냐의 결정이었습니다.


모든 면접이 그렇듯이 답이 정해져 있기 보다는 본인의 논리로 설득하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롯데알미늄 가고 싶었는데 못가게 되어 너무 아쉽습니다. 상대적으로 경쟁률이 너무 치열한 기획부서를 지원하였기에 나보다 더

우수한 1명한테 밀렸다고 생각하며 쉽게 잊어버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