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라도 자를 수 있는 굳고 단단한 사귐이란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