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 통일의 원동력이 된 화랑의 세속오계 중 하나로 임금을 섬길 때 충성으로써 한다는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