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 말의 지혜라는 뜻으로, 아무리 하찮은 것일지라도 저마다 장점이 있음을 이르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