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의 지위 향상으로 여성이 직접 제품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미래에는 여성이 상거래와 경제를 주도할 것이라는 의미의 단어이다. 여성이 경제활동에 미치는 영향력이 증대됨에 따라 생겨난 신조어로, 2006년 10월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에서 처음 사용했다.




▷ 실제로 2008년 유엔 미래 보고서에서 약 10년 후에는 소비의 주도세력이 남성에서 여성으로 바뀔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으며, 분홍, 노랑 등 화려한 색상의 IT 제품이 등장하는가 하면, 금융 영역에서는 여성전용 금융상품이 쏟아지고 있다.